세계의 지붕,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에 대한 모든 것!

네팔

네팔(Nepal)이라는 국명은 '신의 보호를 받는 땅'이라는 의미입니다. 히말라야 트레킹 코스에 있는 음식점에는 누군가 Never Ending Peace And Love 라고 나름 적절한 풀이를 적어놓았다고 합니다. 석가모니가 탄생한 불교 성지로서 힌두교와 불교가 조화롭게 공존하며 독특하고 찬란한 문화예술이 꽃핀 나라입니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나는 계속 길을 감으로써 가야 할 곳을 발견한다.

세계의 지붕 지구에서 두 극점인 남극, 북극과 더불어 삼극점으로 불리는 곳. 동아시아 문화권과 남아시아 문화권의 경계선. 그 곳에 히말라야 그리고 안나푸르나가 있습니다. 안나푸르나는 산스크리트어로 '가득한 음식'을 의미합니다. 힌두교 풍요의 여신 '락슈미'를 상징하는 산이기도 하죠. 세계에서 10번째로 높은 산이며, 등정을 목적으로 하는 등산가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온 트레커들의 집결지이기도 합니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로 가는 길에는 물고기 꼬리 모양의 신성한 산, 마차푸차레가 찬란한 모습으로 길을 안내합니다. 또한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는 접근이 용이하고 비교적 빠른 시간에 완주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트레킹 중간 현지 마을에서 만나는 네팔인들의 소박한 모습과 문화는 타지의 방문객에게 엄청난 환대가 될 것입니다.

 

푼힐 파노라마 트레킹-우리는 새로운 세상을 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보는 새로운 눈을 뜨기 위해 떠난다.

푼힐은 네팔 말로 '푼족이 사는 곳의 언덕'이라는 의미입니다. 네팔에는 100개가 넘는 민족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데, 이 중 하나인 푼(Poon)족은 고산지대에서 유목을 하며 살아가는 민족입니다. 최고 고도 3300m로 높지 않은 푼힐 전망대는 고산병의 위험이 적기 때문에 초보 트레커들에게도 적절합니다. 새벽 4시경 히말라야 트레킹의 정수라는 푼힐 전망대의 일출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섭니다. 헤드라이트 앞의 조그만 빛만을 의지하다 세상을 밝히는 빛의 장관을 마주한다면 온 몸의 고단함이 녹아 내릴 것입니다. 태양이 대지에 빛을 뿌릴 때, 우리는 너무 가까이 있어 보지 못한 나의 모습과 소중한 사람들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트레킹-희박한 공기 속으로

해발 5,500m의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 모든 트레커들의 종착지이자 산악인들의 긴 여정이 시작되는 곳입니다. 이곳에 머무를 수 있다면 몇 일을 끝도 없이 머물고 싶을 것 입니다. 세상의 존재하는 모든 것이 희박하고 철저히 고독한 장소이지만 또한 태어나서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고요한 곳이기도 하죠. 하지만 산이 언제나 나를 채워 주듯 에베레스트 또한 평온함을 주는 침묵입니다. 그 속에서 자신과 만났다가 눈을 돌려 에베레스트 고봉을 번갈아 보자면 나의 오랫동안의 고민과 물음에 답을 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 것입니다. 이 대자연을 마주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말은 과연 무엇일까요? 입 밖으로 나오는 그 어떤 말도 이 맑고 성스러운 느낌을 온전히 표현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저 이 태초의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언어가 아닌 몸과 마음으로 느끼고 담아 보세요. 태어나서 처음 만나는 무한하고 아름다운 자연에 가장 정성스러운 경배를 올릴 시간일 것입니다.

 

일시

2018년 8월 16일 목요일 오후 6시 30분

 

내용

- 네팔 트레킹을 해야하는 이유
- 네팔 트레킹의 목적지
- 네팔 트레킹의 개요
- 다양한 네팔 프로그램 소개

 

장소/약도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106 (창전동 436-19) 2층 신발끈여행사

*홍익대학교 주차장에 주차 가능하며 약간의 주차 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세계의 지붕,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에 대한 모든 것!

 

네팔

네팔(Nepal)이라는 국명은 '신의 보호를 받는 땅'이라는 의미입니다. 히말라야 트레킹 코스에 있는 음식점에는 누군가 Never Ending Peace And Love 라고 나름 적절한 풀이를 적어놓았다고 합니다. 석가모니가 탄생한 불교 성지로서 힌두교와 불교가 조화롭게 공존하며 독특하고 찬란한 문화예술이 꽃핀 나라입니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 나는 계속 길을 감으로써 가야 할 곳을 발견한다.

세계의 지붕 지구에서 두 극점인 남극, 북극과 더불어 삼극점으로 불리는 곳. 동아시아 문화권과 남아시아 문화권의 경계선. 그 곳에 히말라야 그리고 안나푸르나가 있습니다. 안나푸르나는 산스크리트어로 '가득한 음식'을 의미합니다. 힌두교 풍요의 여신 '락슈미'를 상징하는 산이기도 하죠. 세계에서 10번째로 높은 산이며, 등정을 목적으로 하는 등산가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온 트레커들의 집결지이기도 합니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로 가는 길에는 물고기 꼬리 모양의 신성한 산, 마차푸차레가 찬란한 모습으로 길을 안내합니다. 또한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는 접근이 용이하고 비교적 빠른 시간에 완주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트레킹 중간 현지 마을에서 만나는 네팔인들의 소박한 모습과 문화는 타지의 방문객에게 엄청난 환대가 될 것입니다.

 

푼힐 파노라마 트레킹 - 우리는 새로운 세상을 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보는 새로운 눈을 뜨기 위해 떠난다

푼힐은 네팔 말로 '푼족이 사는 곳의 언덕'이라는 의미입니다. 네팔에는 100개가 넘는 민족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데, 이 중 하나인 푼(Poon)족은 고산지대에서 유목을 하며 살아가는 민족입니다. 최고 고도 3300m로 높지 않은 푼힐 전망대는 고산병의 위험이 적기 때문에 초보 트레커들에게도 적절합니다. 새벽 4시경 히말라야 트레킹의 정수라는 푼힐 전망대의 일출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섭니다. 헤드라이트 앞의 조그만 빛만을 의지하다 세상을 밝히는 빛의 장관을 마주한다면 온 몸의 고단함이 녹아 내릴 것입니다. 태양이 대지에 빛을 뿌릴 때, 우리는 너무 가까이 있어 보지 못한 나의 모습과 소중한 사람들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트레킹 - 희박한 공기 속으로

해발 5,500m의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 모든 트레커들의 종착지이자 산악인들의 긴 여정이 시작되는 곳입니다. 이곳에 머무를 수 있다면 몇 일을 끝도 없이 머물고 싶을 것 입니다. 세상의 존재하는 모든 것이 희박하고 철저히 고독한 장소이지만 또한 태어나서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고요한 곳이기도 하죠. 하지만 산이 언제나 나를 채워 주듯 에베레스트 또한 평온함을 주는 침묵입니다. 그 속에서 자신과 만났다가 눈을 돌려 에베레스트 고봉을 번갈아 보자면 나의 오랫동안의 고민과 물음에 답을 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 것입니다. 이 대자연을 마주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말은 과연 무엇일까요? 입 밖으로 나오는 그 어떤 말도 이 맑고 성스러운 느낌을 온전히 표현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저 이 태초의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언어가 아닌 몸과 마음으로 느끼고 담아 보세요. 태어나서 처음 만나는 무한하고 아름다운 자연에 가장 정성스러운 경배를 올릴 시간일 것입니다

 

일시

 

2018년 8월 16일 목요일 오후 6시 30분

 

내용

 

- 네팔 트레킹을 해야하는 이유
- 네팔 트레킹의 목적지
- 네팔 트레킹의 개요
- 다양한 네팔 프로그램 소개

장소/약도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106 (창전동 436-19) 2층 신발끈여행사

*홍익대학교 주차장에 주차 가능하며 약간의 주차 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