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끈 회사소개

신발끈 스토리는 1988년 대한민국 여행자유화 1년 전, 2명의 대학생이 호주와 유럽으로 배낭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한 대학생은 해외를 나갈 수 있는 국가시험에 합격하여 (60점 이상 시 여권발행) 간신히 여권을 만들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떠난 호주에서 슈퍼마켓 파일링, 코카콜라공장 청소, 과일따기, 슈퍼마켓의 트롤리 아르바이트를 하여 아시아 10개국을 배낭여행을 떠납니다. 또 다른 한 명은 불어시험에 합격하여 1988년 불어연수와 선구자적인 유럽배낭여행을 합니다.

이후 2명은 1991년 5월 우연히 만나, 7월 대학생 신분으로 신발끈을 창업합니다. 아르바이트로 모은 자금으로 홍대에서 실평수 5평, 월 20만원의 임대료의 사무실을 렌트하고 신발끈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발판을 마련합니다. 창업과 동시에 워킹 홀리데이 개념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그 다음해에 수백개의 유학원들 사이에서 호주학생발급 1위라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달성합니다. 이 둘은 1993년 당시로서는 장기였던 6개월 배낭여행을 도전, 여행 중 최초의 배낭여행가이자 세계적인 가이드북 회사인 론리플래닛 회장 토니휠러를 만나게 됩니다. 그와의 만남은 신발끈이 국내 최초, 론리플래닛 한국배부처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고, 론리플래닛 수입과 한국의 배낭여행문화의 기틀을 만드는데 많은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후로도 1995년 당시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남아공에서 케냐까지 2달간의 여정으로 오버랜드 배낭여행에 도전하고, 아프리카 트럭배낭여행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96년 국내 최초로 여행전문서점과 여행카페인 Cafe shoestring을 오픈하고, 국제청소년 여행연맹(FIYTO)에도 가입합니다. 97년, 아시아 최초로 미국 워킹홀리데이 Aupair를 도입하여 대학, 연구소가 아닌 일반여행사가 J-1비자 프로그램을 시행합니다. 이 외에도 유럽 고속버스 네트워크인 유로라인, 유럽다국적 배낭여행 Top deck, 지중해 로컬 가이드팩 트레블톡의 한국 대리점과 국내 유일하게 유럽의 호텔뿐 아니라 유스호스텔을 같이 예약하는 YH 호텔팩을 선보여 거품 없는 유럽여행상품을 소개하였습니다.

2005년 신발끈은 홍익대학교 옆, 더 이상 이주가 필요 없는 신발끈만의 건물로 이사하여, 고객과 직원 모두가 행복한 공간을 꿈꾸게 됩니다. 신발끈은 계속하여 새로운 여행을 선보이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Camino de Santiago 프로그램과 아시아 오버랜드인 Road to Singapore를 도입하였고 2007년 장영복 실장은 대한민국 세 번째, 일반인 최초로 남극점 스키여행에 성공, 2008년 어성애 부장은 한국여성 최초로 북극점을 방문하여 대한민국 최초로 극지여행의 문을 열기 시작하였습니다. 이를 계기로 2014-15년 한국인 단체 북극 여행, 2013-15년 남극 여행을 성공적으로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지 문화를 적극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어드벤처 여행을 한국에 소개하기 위해 세계 최대 어드벤처 여행사인 G어드벤처 프로그램의 한국 판매를 담당하고 2014년 G어드벤처 설립자 ‘브루스 푼 팁’을 초청하여 여행의 미래에 대해 고민해보는 ‘Future of Tourism’ 강연회를 진행합니다. 외에도 근대 트레킹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뚜르 드 몽블랑 (TMB)를 한국에 소개하고 잉카인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잉카트레일을 도입하는 등 트래킹 계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도 하였습니다.

신발끈 도전은 이것으로 끝이 아닙니다. 2015년 중국 기차여행, Self Guide Pack과 같은 새로운 여행을 선보이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도전하고 있습니다.

신발끈 회사소개

신발끈 스토리는 1988년 대한민국 여행자유화 1년 전, 2명의 대학생이 호주와 유럽으로 배낭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한 대학생은 해외를 나갈 수 있는 국가시험에 합격하여 (60점 이상 시 여권발행) 간신히 여권을 만들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떠난 호주에서 슈퍼마켓 파일링, 코카콜라공장 청소, 과일따기, 슈퍼마켓의 트롤리 아르바이트를 하여 아시아 10개국을 배낭여행을 떠납니다. 또 다른 한 명은 불어시험에 합격하여 1988년 불어연수와 선구자적인 유럽배낭여행을 합니다.

이후 2명은 1991년 5월 우연히 만나, 7월 대학생 신분으로 신발끈을 창업합니다. 아르바이트로 모은 자금으로 홍대에서 실평수 5평, 월 20만원의 임대료의 사무실을 렌트하고 신발끈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발판을 마련합니다. 창업과 동시에 워킹 홀리데이 개념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그 다음해에 수백개의 유학원들 사이에서 호주학생발급 1위라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달성합니다. 이 둘은 1993년 당시로서는 장기였던 6개월 배낭여행을 도전, 여행 중 최초의 배낭여행가이자 세계적인 가이드북 회사인 론리플래닛 회장 토니휠러를 만나게 됩니다. 그와의 만남은 신발끈이 국내 최초, 론리플래닛 한국배부처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고, 론리플래닛 수입과 한국의 배낭여행문화의 기틀을 만드는데 많은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후로도 1995년 당시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남아공에서 케냐까지 2달간의 여정으로 오버랜드 배낭여행에 도전하고, 아프리카 트럭배낭여행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96년 국내 최초로 여행전문서점과 여행카페인 Cafe shoestring을 오픈하고, 국제청소년 여행연맹(FIYTO)에도 가입합니다. 97년, 아시아 최초로 미국 워킹홀리데이 Aupair를 도입하여 대학, 연구소가 아닌 일반여행사가 J-1비자 프로그램을 시행합니다. 이 외에도 유럽 고속버스 네트워크인 유로라인, 유럽다국적 배낭여행 Top deck, 지중해 로컬 가이드팩 트레블톡의 한국 대리점과 국내 유일하게 유럽의 호텔뿐 아니라 유스호스텔을 같이 예약하는 YH 호텔팩을 선보여 거품 없는 유럽여행상품을 소개하였습니다.

2005년 신발끈은 홍익대학교 옆, 더 이상 이주가 필요 없는 신발끈만의 건물로 이사하여, 고객과 직원 모두가 행복한 공간을 꿈꾸게 됩니다. 신발끈은 계속하여 새로운 여행을 선보이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Camino de Santiago 프로그램과 아시아 오버랜드인 Road to Singapore를 도입하였고 2007년 장영복 실장은 대한민국 세 번째, 일반인 최초로 남극점 스키여행에 성공, 2008년 어성애 부장은 한국여성 최초로 북극점을 방문하여 대한민국 최초로 극지여행의 문을 열기 시작하였습니다. 이를 계기로 2014-15년 한국인 단체 북극 여행, 2013-15년 남극 여행을 성공적으로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지 문화를 적극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어드벤처 여행을 한국에 소개하기 위해 세계 최대 어드벤처 여행사인 G어드벤처 프로그램의 한국 판매를 담당하고 2014년 G어드벤처 설립자 ‘브루스 푼 팁’을 초청하여 여행의 미래에 대해 고민해보는 ‘Future of Tourism’ 강연회를 진행합니다. 외에도 근대 트레킹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뚜르 드 몽블랑 (TMB)를 한국에 소개하고 잉카인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잉카트레일을 도입하는 등 트래킹 계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도 하였습니다.

신발끈 도전은 이것으로 끝이 아닙니다. 2015년 중국 기차여행, Self Guide Pack과 같은 새로운 여행을 선보이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도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