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표현 못할 감동 … 오지에 있습니다 [중앙일보 2006년 11월24일자]
작성자 : 장민정      작성일 : 2012/10/08      조회수 : 1028     
사진보기 : 한장씩 원문대로
[week&CoverStory] 말로 표현 못할 감동 … 오지에 있습니다
[중앙일보 2006년 11월24일자]
드넓은 호수 같지만 비온 뒤 사막
어린 왕자에게. 너는 말했지. 사막은 아름답다고. 네 말이 맞았어. 사막은 반짝거리는 보물을 숨겨놓은 것처럼 빛이 났어. 어디가 하늘이고 땅인지 막막하던 볼리비아의 우유니 사막(사진)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멋졌지. 사막의 밤은 또 어떻고. 새까만 하[img3]늘에서 새하얀 별들이 쏟아지는 건 정말 감동이었어. 세상 어디서도 느껴보지 못한 감동. 그래서 떠나나 봐. 사람들 말이야. 사막으로, 고산(高山)으로, 또 밀림으로…. 한번 들어볼래. 자연 속 감동을 찾아 오지로 떠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글=홍주연 기자

사진=이준원 paper.cyworld.com/june57th

"오지 여행에 중독됐어요. 색다른 세계를 경험할 수 있잖아요. 순박한 원주민들을 만나면 마음까지 정화되는 기분이에요."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김상숙(39) 계장의 말이다. 김 계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오지 여행 매니어'. 지난 15년 동안 30여 차례에 걸쳐 오지로 여행을 떠났다. 이집트의 사막, 이란의 고대 마을, 티베트의 고산 지대 등 지역도 다양하다. 지난 여름에는 8일 동안 버스로 실크로드 곳곳을 누볐다. "오지의 매력에 빠지면 반들반들 윤이 나는 듯한 유명 여행지에는 별로 관심이 가지 않아요."

오지 여행에 푹 빠진 것은 김 계장뿐 아니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www.naver.com)와 다음(www.daum.net)에는 오지 여행 동호회가 40여 개씩 개설돼 있다. 싸이월드(www.cyworld.com) 블로그에 오지 체험담을 올리는 이준원(한양대 광고홍보학과 3학년)씨는 "남미의 사막 사진을 올리자 26만 명이 클릭했고, 댓글도 2000개 이상 붙었다"고 말했다.

패키지 오지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많아졌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 여름부터 한 달에 400명 정도가 미얀마 여행 상품을 이용했다. 지난해 초만 해도 이 상품의 이용자는 월 10명 수준이었다. 신발끈여행사 장영복 실장은 "최근 중동.아프리카 등 오지를 찾는 사람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늘었다"고 했다. 대한항공은 여행 수요가 늘면서 지난 13일부터 주 1회 네팔 카트만두에 정기편을 운항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르면 내년 초 미얀마 양곤에도 항공편을 개설할 예정이다.

사람들이 오지를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 회사원 김대용(32)씨는 "문명에서 완전히 벗어나면 나 자신과 인생에 대해 되돌아보게 된다"고 했다. 올 겨울 아프리카 여행을 계획 중인 정성진(58)씨는 "그렇고 그런 유럽.미국 여행은 지겹다. 좀 고생스러워도 미지의 세계로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글쓰기  수정  삭제  목록보기
 
남극점에서 찾은 ‘일상의 행복’ [여행신문 4월4일] 12/10/08 장민정
[남극점 행군-열흘간의 일기] 아, 그 남극에…왔다 [조선일보 2007.04.05] 12/10/08 장민정
[독자기고] 장영복 신발끈여행사 사장 - 칭짱열차 탑승기[2006-12-02] 12/10/08 장민정
[사람과 공간]곳곳, 여행의 낭만·기억들 [경향신문 2006년 11월 30일자] 12/10/08 장민정
말로 표현 못할 감동 … 오지에 있습니다 [중앙일보 2006년 11월24일자] 12/10/08 장민정
훌쩍 떠난다-‘세상의 끝’으로 가는 여행 [경향신문 11월 16일] 12/10/08 장민정
신발끈, 남극여행 프로그램 출시 [여행미디어 11월6일] 12/10/08 장민정
론리플래닛과 함께 '악의축'을 여행한다! [노컷뉴스 2006-11-08] 12/10/08 장민정
론리 플래닛에 뜬 나쁜 나라들…[동아일보 2006-11-08] 12/10/08 장민정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10:00 ~ 17: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298-910003-08304

  • 예금주 : (주)신발끈